원로 영화배우 윤정희, 알츠하이머 투병 중 별세
상태바
원로 영화배우 윤정희, 알츠하이머 투병 중 별세
  • 신철현 기자
  • 승인 2023.01.23 16: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캔=신철현 기자]영화배우 윤정희가 알츠하이머 투병 중 프랑스 파리에서 별세했다. 향년 79.

영화계에 따르면 윤정희는 20(한국시간) 오후 프랑스 파리에서 세상을 떠났다. 고인은 지난 2017년 알츠하이머 진단을 받은 뒤 남편인 피아니스트 백건우 씨, 딸 백진희 씨와 함께 프랑스 파리에서 거주해왔다.

사진=윤정희, 영화 '시' 스틸컷
사진=윤정희, 영화 '시' 스틸컷

앞서 고인의 남편 피아니스트 백건우는 한 방송에서 이제는 더 숨길 수 없는 단계까지 왔고 윤정희를 사랑하는 사람들이 알아야 할 것 같았다. 사실 다시 화면에 나올 수도 없는 거고 해서 알릴 때가 됐다 생각했다라고 알츠하이머 투병 사실을 밝혔다.

윤정희는 1944년 부산에서 태어나 조선대 영문학과 재학 중 1967년 영화 '청춘극장'으로 데뷔했다. 이후 문희, 남정임과 함께 1세대 여배우 트로이카를 이끌었다.

고인은 19602010년 이창동 감독의 영화 ''까지 280편에 달하는 영화에 출연했다. 대표작으로는 '신궁'(1979), '위기의 여자'(1987), '만무방'(1994) 등이 있으며, LA 비평가 협회상 여우주연상, 대종상, 청룡영화상, 백상예술대상 등에서 여우주연상과 인기여우상을 수상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