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제철, 중동 지역 수출 확대 추진
상태바
현대제철, 중동 지역 수출 확대 추진
  • 강완협 기자
  • 승인 2008.09.24 17: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승하 부회장 UAE 철강 시장 시찰…물류기지 건설 등 고려
【국토일보 / 뉴스캔】현대제철이 최근 막대한 오일 달러를 배경으로 건설붐이 일고 있는 중동지역으로의 제품 수출 확대를 추진하고 있다.


업계에 따르면 현대제철 박승하 부회장은 영업본부장인 송윤순 부사장과 함께 지난 14일부터 17일까지 아랍에이리트(UAE) 두바이와 아부다비 등을 방문해 철강재 시장을 둘러보고 돌아왔다.



현대제철은 중동지역으로의 수출 확대를 위해 두바이지사의 파견인력을 보강하는 한편 향후 물류기지 등을 건설하는 방안도 고려하고 있다.



현대제철의 주력 수출시장인 중동시장은 2002년 18만톤에서 올해 예상 수출물량 55만톤(6.5억달러)으로 6년 사이에 200% 이상 확대됐다. 현재 철강재 수요가 급증하는 추세대로라면 내년에는 물량기준 63.6% 증가한 90만톤(11억달러) 규모의 수출이 가능할 것으로 전망된다.



현대제철이 이처럼 중동에서의 시장 점유율을 지속적으로 확대해 나갈 수 있는 것은 현지에서 필요로 하는 품질 수준을 만족시키는 빠른 선적 서비스 등이 가능하기 때문.



현대제철 관계자는 "중동 지역은 다른 시장에 비해 고품질의 제품을 요구하고 있다"며 "이런 가운데 주력 수출제품인 H형강이 2006년 국내 철강업계 최초로 유럽 ´CE마크´를 인증받은데 이어 철근도 중동지역 수출에 필요한 UK CARES 인증을 취득했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또 "고가의 시장 가격이 형성돼 있는 중동지역으로의 수출 증대가 회사 수익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예상된다"고 덧붙였다.


 


http://www.cdaily.kr
강완협 기자 kwh@cdaily.kr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kwh@cdaily.kr <저작권자(c)국토일보.무단전재-재배포금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