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CCTV 프로그램 조작에 또 망신살
상태바
중국 CCTV 프로그램 조작에 또 망신살
  • 이명근 기자
  • 승인 2009.06.23 14: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구글 검색엔진이 포르노와 관련 있다"고 허위인터뷰

【뉴스캔】중국 관영 CCTV가 구글을 비판하는 시사 프로그램에서 인터뷰를 조작한 사실이 드러나 망신을 당했다.


 


최근 대중국 인권방송인 SOH 희망지성(www.soundofhope.org)에 따르면, 지난 18일, CCTV는 황금시간대 시사분석 프로그램인 ‘초점’을 통해 구글 차이나가 포르노를 유포시키고 있다면서 집중포화를 퍼부었다.


 


프로그램에서 기자의 인터뷰에 응한 대학생 가오예(高也)는 “구글의 서치엔진이 포르노사이트에 연결돼 있어 마음을 불안하게 만들고 있다”고 말했는데, 문제는 가오예가 이달 초부터 ‘초점’ 제작진의 일원으로 일해 온 후베이성 출신의 대학생 인턴 기자로 밝혀졌다는 사실.


 


중국 네티즌들은 그 증거로, 6월에 상경하여 CCTV에서 일하게 된다는 내용이 포함된 가오예의 블로그 게시물을 공개했다.


 


또 중국의 남방도시보도 ‘초점’ 제작진의 한 스태프가 가오예가 CCTV에서 일하는 인턴 기자라는 사실을 시인했다고 폭로했다.


 


 


한편, 얼마 전에도 CCTV는 대학입학 시험 관련 뉴스에서 작년의 화면을 올해 화면인 것처럼 내보내 곤욕을 치른 바 있다. 


 


대한뉴스 / 국제부 이명근 기자 welove5555@yahoo.co.kr


www.dhns.co.kr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위 기사에 대한 모든 법적 권한 및 책임은 저작권자 ⓒ대한뉴스에 있음>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