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11회 서울국제뉴미디어페스티벌’ 외계영상과의 만남!
상태바
‘제11회 서울국제뉴미디어페스티벌’ 외계영상과의 만남!
  • 강태영 기자
  • 승인 2011.07.26 15: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내외 다큐멘터리 추천작 3편 공개!!
오는 8월 4일부터 14일까지 11일간 미디어극장 아이공을 비롯, 홍대 인근 상영관에서 펼쳐질 ‘제11회 서울국제뉴미디어페스티벌’(이하 ‘NeMaf 2011’)이 지난 22일 예매를 오픈하고 외계영상과의 만남을 시작했다.

특히 상영될 총 144편의 프로그램을 공개함과 동시에 작품 중 프로그램팀이 자신 있게 추천한 3편의 추천작은 서로 다른 성격의 작가들이 본인만의 색깔로 무장한 개성강한 다큐멘터리들로 관객들에게 영상에 대한 새로운 눈을 띄게 할 작품들이다.

프로그램팀이 추천한 올해의 추천작 TOP3!

▲ 윤주형_만셰이아 죽은자들의 도시
아시아 최초, 국내 유일의 뉴미디어아트 축제인 ‘NeMaf 2011’를 빛나게 해줄 추천작 중 첫 번째 작품은 올해 개막작으로 선정된 윤주영 작가의 ‘만셰이아 : 죽은 자들의 도시’다. 이 작품은 올해 네마프의 색깔을 가장 잘 드러낸 대표작이다. 작가가 2008년 이집트 여행 중 ‘죽은 자들의 도시’라 불리는 ‘만셰이아’의 공동묘지에서 살아가는 50만 명의 거주민들을 대상으로 ‘죽음이란 무엇인가’라는 화두를 던지던 중 한 자매를 만나게 되는 포스트 다큐멘터리다.

또한 두 번째 추천작은 사진과 설치, 미디어아트 등 다양한 장르를 함께 작업한 박찬경 작가의 ‘다시 태어나고 싶어요, 안양에’다. 이 작품은 ‘경기도 안양’이라는 한 도시의 성장과정을 보여주는 극 다큐멘터리로, 급속도로 현대화된 도시의 역사와 현재를 조명하며 8개의 에피소드로 구성됐다.

▲ 박찬경_다시 태어나고 싶어요 안양에
세 번째 추천작인 하룬 파로키의 ‘어떤 비교’는 벽돌을 통해 여러 나라의 미세한 문화적 차이와 그 흔적을 보여주는 관찰자적 다큐멘터리다. 독일의 영화감독이자 미디어 아티스트로 활동 중인 하룬 파로키는 지난 2007년 제 8회 전주국제영화제의 ‘디지털 삼인삼색 2007 : 메모리즈’를 통해 국내에 알려진 바 있다.

윤성호 작가의 ‘도약 선생’ 외 총 200여편의 작품 상영!
영화제에 이어 전시제까지, 이색적인 뉴미디어아트 작품 총출동!

‘NeMaf 2011’가 국내 유일의 뉴미디어 영상예술을 선보이고 있는 이번 축제의 200여 편의 작품으로 구성된 프로그램을 공개했다. ‘NeMaf 2011’의 메인 프로그램이라 할 수 있는 뉴미디어아트 영화제의 ‘국제 경쟁 상영섹션’은 총 11개의 섹션으로 이루어져 있으며 국내외를 막론한 50 여명의 작가들이 본선구애전을 통해 경쟁할 예정이다.

▲ 하룬 파로키_어떤 비교
또한 이번 2011년의 슬로건을 포함하고 있는 ‘새로운 상상+쓰임 신작전’에서는 네마프가 낳은 영화계의 이단아 윤성호 작가의 신작 ‘도약 선생’ 등 다양한 장편 및 단편작품들을 만나 볼 수 있다.

한편 ‘NeMaf 2011’은 영화제뿐만 아니라, 영상과 미술을 접목시킨 뉴미디어아트 전시제도 함께하고 있어 ‘국제 경쟁 전시섹션’과 함께 ‘뉴미디어아트 초청전’에서는 김온 작가와 김두진 작가의 작품들을 만나 볼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