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혜훈 “인수위, 내각으로 이어져도 비판 없길”
상태바
이혜훈 “인수위, 내각으로 이어져도 비판 없길”
  • 이화경 기자
  • 승인 2013.01.04 13: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효율성도 고려할 필요”...“깜깜이 인사? 언론에 알려지면 무산되기 때문”
새누리당 이혜훈 최고위원은 4일 “인수위 인사들이 내각에 기용되더라도 언론이 너무 비판하지 않았으면 좋겠다”며 구성이 늦어지고 있는 인수위가 내각으로 이어질 가능성을 열어뒀다.

이 최고위원은 이날 평화방송 라디오 <열린세상, 오늘!>과의 인터뷰에서 “김용준 인수위원장이 인수위 인사엔 내각이 없다고 말씀하신 것으로 보도가 되어서 우리도 그렇게 알고 있다”고 전제한 뒤 그러나 “재기용된다고 해서 너무 비판만 하기보다는 연속성이나 효율성을 고려해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박근혜 대통령 당선인의 인수위 인선을 놓고 ‘깜깜이 인사’, ‘밀실인사’ 지적이 나오고 있는 데 대해선 “저희가 선거 중에 야권에서 존중받는 몇 분을 모시게 됐고 본인들도 오겠다고 승낙했는데 언론에 미리 흘리는 바람에 그분들이 야권으로부터 많은 압박을 받으시고 결국 도저히 안 되겠다고 취소한 경우가 있었다”며 “인사가 미리 언론에 흘려져서 오지 못하는 상황을 당선인이 염두에 둔 것”이라고 해명했다.

그러나 박 당선인이 추가 인선에서 현재 어떤 인물을 놓고 고심 중인지는 측근인 이 최고위원도 확답을 내놓지 못했다. 그는 “당선인이 어떤 구상을 갖고 있는지 제가 전혀 알지 못한다”며 “상상으로 말씀드리는 건 적절치 않은 것 같다”고 선을 그었다.

인수위내 국민대통합위와 청년특위 일부 위원들의 막말, 비리 논란과 관련해선 “비판이 있다는 건 잘 알고 있다, 그러나 앞으로 일을 함에 있어서 이분들이 각자의 전문성, 열의, 의지를 갖고 잘 해주길 기대한다”며 “비판이 있는 만큼 오히려 상쇄하고도 남을 성과를 내길 바란다”고 이 최고위원은 말했다.

▲ 새누리당 이혜훈 최고위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