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비대위원장에 문희상 “치열하게 혁신할 것”
상태바
민주당 비대위원장에 문희상 “치열하게 혁신할 것”
  • 이화경 기자
  • 승인 2013.01.09 19: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패배 원인 분석하겠다, 전당대회도 차질 없이 준비”...사무총장엔 김영록 의원
민주통합당은 9일 대선 패배 수습, 새 지도부 구성을 책임질 비대위원장으로 문희상 의원이 선출됐다.

이날 열린 당무위원회-의원총회 연석회의에서 참석자들은 만장일치로 문 의원을 합의 추대했다.

문 위원장은 기자회견에서 대선 패배에 대해 “모두가 부족한 민주통합당 탓이다, 다시 한 번 국민 여러분께 가슴속 깊이 우러나오는 사죄의 말씀을 드린다”고 밝힌 뒤 “모든 기득권을 다 버리고 치열하게 혁신해서 처음부터 다시 시작한다는 자세로 민주당을 바꾸겠다”고 약속했다.

문 위원장은 “비대위는 우선 철저하고도 냉정하게 지난 대선을 평가하겠다”며 “패배의 책임과 잘잘못을 따지는 것도 중요하지만 무엇보다 원인과 선거 전략을 제대로 분석하는 일이 더 중요하다”고 밝혔다.

문 위원장은 또 “전당대회를 차질 없이 준비하겠다”며 “새 지도부가 당의 혁신과 수권정당으로서 새 길을 모색할 수 있도록 토대를 튼튼하게 닦아 놓겠다”고 말했다.

그는 “혁신은 이미 시작됐다”면서 “더 낮은 자세로 국민을 섬기고 국민을 위해 분골쇄신하겠다”고 각오를 밝혔다.

이어 비대위 첫 인사로 문 위원장은 사무총장에 김영록 의원, 정책위의장에 변재일 의원을 내정했다. 시급한 당무 진행을 위한 우선적 내정으로 이들은 비대위가 구성되면 정식 인준을 받게 된다.

▲ 9일 비대위원장에 추대된 뒤 기자회견을 하고 있는 문희상 의원 ⓒ 민주통합당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