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누리당도 “MB 측근 특별사면? 안 될 말”
상태바
새누리당도 “MB 측근 특별사면? 안 될 말”
  • 이화경 기자
  • 승인 2013.01.10 14: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민 상식에 부합되지 않아, 역대 정권서도 없던 일...靑, 검토 철회하길”
민주당 "최악의 권력남용 사례 될 것...朴 당선인과 물밑협의 있었나"
청와대가 이명박 대통령 친인척과 측근에 대한 특별사면을 추진하고 있다는 보도를 놓고 새누리당에서도 10일 우려의 목소리가 터져 나왔다.

이혜훈 최고위원은 이날 최고위원회의에서 “사면권은 법적으로 대통령의 고유 권한이지만 국민들의 상식에 부합하게 행사해야 한다"며 사면 검토 보도가 ”오보이길 바란다“고 말했다.

그는 최시중 전 방송통신위원장과 천신일 회장이 최근 상고를 포기한 것을 놓고 “형이 확정돼야 사면을 받을 수 있다는 점을 감안한 노림수 아니냐”고 따져 물었다.

이 최고위원은 “대통합 차원에서 종교계와 경제계의 탄원 요청이 많아 검토한다든지 측근 사면이 긍정적인 측면이 있다는 말이 청와대 주변에서 흘러나오는 것 자체가 우려스럽다”며 “대통합은 적을 풀어줄 때 쓰는 말이지 자기 식구 풀어줄 때 쓰는 말이 아니”라고 꼬집었다.

이 최고위원은 또 “대통령 아들이나 형이 다음 정권에서 특사로 풀려난 적은 있지만 현직 대통령이 비리를 저지른 자신의 친인척을 직접 사면한 전례는 없다"며 전례가 없는 일임을 강조하기도 했다.

친이계로 꼽히는 심재철 최고위원도 대통령 측근 특별사면 검토는 “국민 감정으로 받아들이기 힘들다”며 “철회하기 바란다”고 반대 입장을 분명히 했다.

이와 관련해 민주통합당은 박근혜 대통령 당선인의 입장 표명을 요구했다. 박용진 대변인은 이날 오전 브리핑에서 “이 대통령이 자기 임기 안에 법의 제재를 받은 측근들을 사면하겠다고 하는 것은 국가권력을 사적으로 남용한 최악의 사례로 남을 것”이라며 “박 당선인은 국민적 지탄이 되고 있는 특별사면에 대해 사전 보고를 받았는지 찬성인지 반대인지를 분명히 밝혀야 한다”고 말했다.

박 대변인은 “이번 특별사면 추진에 소위 친박계 인사들이 포함되어 있는지 물밑 협의가 진행되었는지도 분명히 밝혀주길 바란다”며 “박 당선인의 침묵은 다름 아닌 이 대통령의 국가권력 사적남용 행위에 대한 찬성일 뿐”이라고 강조했다.

▲ 새누리당 이혜훈 최고위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