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희정 “친노 책임론이 민주당 분열 가중시켜”
상태바
안희정 “친노 책임론이 민주당 분열 가중시켜”
  • 이화경 기자
  • 승인 2013.01.14 13: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패자 격려하는 정치문화 필요”...“朴 당선인, 지역 균형발전 우선시해주길”
대표적 ‘친노’ 인사로 꼽히는 안희정 충남도지사는 14일 민주통합당 비주류 의원들이 대선 패배와 관련해 주장하는 ‘친노 책임론’을 놓고 “그런 논의가 민주당의 분열을 가중시키고 있다”고 안타까워했다.

안 지사는 이날 평화방송 라디오 <열린세상, 오늘!>과의 인터뷰에서 “친노라는 이름이 정치적인 정파로서 실체적인 개념이 아니다, 우리 모두가 친노고 친DJ인데 친노라는 이름을 갖고 책임공방을 하는 것은 옳지 않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지난 총선 때나 모든 선거 때마다 민주통합당 후보자들은 김대중, 노무현의 정신을 계승하겠다며 모든 선거 홍보 팜플렛에 두 분과 함께 해왔던 시간들을 자랑스럽게 기재했다”면서 “친노는 실체가 없는 개념”이라고 거듭 강조했다.

안 지사는 “새로운 미래는 책임론보다는 더욱 힘을 모으려고 노력하면서 만들어가야 한다”며 “선거가 끝나면 승자와 패자가 생기기 마련인데 패자에게 격려와 용기를 주는 정치문화가 절실히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민주통합당 비대위의 활동과 관련해선 “국민들에게 사랑받기 위한 미래의 대안을 놓고 논의가 진전될 것을 기대하고 있다”고 밝혔다.

한편 안 지사는 박근혜 대통령 당선인을 향해 “지역 균형발전의 중요성을 충분히 이해하고 있을 것이라 믿는다”며 “균형발전을 우선 기본으로 지켜줬으면 하고 아울러 지방자치를 좀 더 확대, 발전시키는 것을 국정운영의 지표로 삼아줬으면 한다”고 말했다.

▲ 안희정 충남도지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