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재원 “朴 당선인은 이동흡 문제 권한 없다” 선긋기
상태바
김재원 “朴 당선인은 이동흡 문제 권한 없다” 선긋기
  • 이화경 기자
  • 승인 2013.02.06 12: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통령 묵묵부답, 국민에 도리 아냐”...“국회가 결단 내려야” 본회의 표결 주장
박근혜 대통령 당선인의 최측근인 새누리당 김재원 의원은 6일 자진사퇴를 완강히 거부하고 있는 이동흡 헌법재판소장 후보자에 대해 “이제 국회가 결단을 내려줘야 한다”며 본회의 표결을 주장했다.

김 의원은 이날 CBS <김현정의 뉴스쇼>와의 인터뷰에서 “임명권자가 철회를 하든가 또는 후보자 본인이 스스로 물러나든가 둘 중의 하나라도 돼야 하는데 두 가지 다 해결되지 않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대통령은 대통령대로 나는 모르겠다는 입장이고 본인은 본인대로 내가 무슨 잘못이냐며 연락조차 끊고 있다, 이는 사실 국민에 대한 도리가 아니”라며 “이 상태가 계속되면 피해자는 국민이기 때문에 마지막으로 국회에서 표결을 해서 부결을 시키든 원하는 분이 많이 계시면 통과를 시키자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본회의에서 표결을 하면 깨끗이 끝나는 상황이다, 저는 표결을 하면 부결될 가능성이 상당히 크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박근혜 대통령 당선인이 직접 나서야 하는 것 아니냐는 지적에는 “당선인은 지금 사실 아무런 권한도 없다, 권한이 있는 사람이 나서야 되는 거지 권한이 없는 사람이 나서서 해결할 수 없는 사항”이라고 지명권자인 이명박 대통령에 책임을 돌렸다.

김 의원은 “박 당선인으로선 불편할 게 없다, 물론 아주 기쁜 상황은 아니”라면서 “이 문제는 오로지 대통령과 이 후보자 그리고 국회 여야간의 협의에 의해서 해결해야 될 문제”라고 주장했다.

▲ 새누리당 김재원 의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