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사담당자 67.2%, "스펙 너무 좋은 지원자 떨어뜨린 적 있다"
상태바
인사담당자 67.2%, "스펙 너무 좋은 지원자 떨어뜨린 적 있다"
  • 장진영 기자
  • 승인 2013.04.04 11: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크루트 여론조사, "스펙 높으면 업무 만족도 낮을 것 같은 우려"
"10명 중 8명 이상, 구직자 스펙에 의심"
스펙이 너무 좋으면 취업에 역효과를 줄 수 있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취업포털 인크루트(www.incruit.com 대표 이광석)이 인사담당자 134명을 대상으로 ´구직자 스펙에 대한 조사´를 실시한 결과, 전체의 과반수 이상인 67.2%가 ´스펙이 너무 좋아 탈락시킨 경험이 있다´고 응답했다.

너무 좋은 스펙의 구직자를 탈락시킨 이유로는 ‘업무에 대한 만족감이 상대적으로 낮을 것 같아서’가 전체의 61.1%로 가장 많이 차지했으며 ´너무 좋은 스펙이 오히려 부담되서´ (17.8%), 다양한 스펙이 업무에 방해될 것 같아서 (14.4%) 등이었다.

인사담당자들은 구직자들의 스펙에도 의심을 가지고 있었다.

지원자들의 스펙에 의심을 가져본 경험이 있느냐는 질문에 85.8%의 인사담당자들이 ´있다´고 답했다. 의심하게 된 가장 큰 이유로는 ´지원자의 역량과 맞지 않은 활동이 많아서´(45.2%)였으며, 확인하기 어려운 스펙들이 있어서(39.1%), 활동(또는 점수)가 너무 많아서(13.9%)의 응답도 있었다.

한편 인사담당자의 53.7%는 좋은 스펙이 합격에 영향을 주지 않는다고 응답했으며, 10명 중 7명 이상은 요즘 지원자들의 스펙이 과하다고 생각하고 있었다.

인크루트 서미영 상무는 “현재 구직자들이 쌓는 스펙이 취업의 전부가 아니다라는 것을 이번 조사 결과가 알려주고 있는 것.”이라며 “단순히 대기업에 들어가기 위해 스펙을 쌓는 것 보다, 자신이 원하는 업무, 비전을 세우고 이에 맞는 적합한 스펙을 쌓는 분위기가 조성되어야 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