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수택 “정치에도 전관예우 있다, MB 수사해선 안 돼”
상태바
유수택 “정치에도 전관예우 있다, MB 수사해선 안 돼”
  • 이화경 기자
  • 승인 2013.05.24 14: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나간 대통령도 추앙해야 국민”...“국정원 의혹, 폭발력 없는 사안”
국정원의 정치개입 의혹과 관련해 정치권 일각에서 이명박 전 대통령도 검찰 수사 대상에 포함돼야 한다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는 가운데 새누리당 유수택 최고위원은 24일 “정치에도 전관예우라는 것이 있다”고 주장하며 반대 입장을 밝혔다.

유 최고위원은 이날 평화방송 라디오 <열린세상, 오늘!>과의 인터뷰에서 “정권을 내놓으면 전직 대통령을 조사하고 하는데 그러면 안 된다, 조금 문제가 있다고 해도 전 대통령인데 법정에 나와 증언해라 뭐해라 해서 되겠느냐”며 이같이 말했다.

유 최고위원은 “지나가신 대통령도 계속 우리 마음 속에 담고 현재 대통령도 마음에 담고 미래 대통령도 우리가 추앙해야 국민이 되는 것”이라고 주장하기도 했다.

국정원 파문에 대해선 “검찰에서 조사를 해봐야겠지만 그렇게 폭발력이 있을까는 의문이 든다”며 그 의미를 축소했다.

유 최고위원은 “불법행위가 있었다면 법의 심판을 받아야 한다”며 “박근혜 대통령도 법대로 당연히 하실 것으로 본다, 원칙대로 처리할 것”이라고 말했다. 듭니다. 죠.

▲ 새누리당 유수택 최고위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