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북한 군사훈련금지 제안 거부
상태바
정부, 북한 군사훈련금지 제안 거부
  • 장덕수 기자
  • 승인 2014.01.17 11: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부는 17일 북한이 전날 국방위원회가 2월에 실시하는 ´키 리졸브 및 독수리 연습´ 등 한미 합동군사연습 중단요구에 대해 공식 거부했다.

정부는 김의도 통일부 대변인 명의 논평에서 북한의 비방·중상 중단 요구에 대해 “남북간 ‘비방중상 중지’ 합의를 위반하면서 그동안 비방중상을 지속해 온 것은 바로 북한”이라며 “북한은 남북간 신뢰는 말로 하는 것이 아니라 행동으로 보여야 한다는 점을 명심해야 한다”고 말했다.

북한의 한미 합동군사연습 중단요구와 관련, 정부는 “주권국가가 행하는 연례적인 방어 훈련이며 매년 국제적 관례 및 합의에 따라 북한은 물론 주변국에 공식적으로 통보하고 있다”며 “우리의 정당한 군사훈련을 시비할 것이 아니라 과거 도발행위에 대한 책임있는 조치를 먼저 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반도 핵재난을 막기 위한 현실적 조치를 취하자는 제안에 대해 정부는 "북한이 진정으로 한반도의 평화를 원한다면 지금 당장 비핵화를 위한 실질적 행동을 보여야 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한편 북한 국방위원회는 지난 16일 오후 8시쯤 조선중앙통신을 통해 ´남조선 당국에 보내는 중대제안’에서 "우리는 오는 1월30일부터 음력 설 명절을 계기로 서로를 자극하고 비방중상하는 모든 행위부터 전면중지하는 실제적인 조치를 취하자는 것을 남조선 당국에 정식으로 제의한다”고 밝혔다.

▲ 김의도 통일부 대변인
국방위는 또 “상대방에 대한 모든 군사적 적대행위를 전면중지하는 실제적 조치를 취할 것을 제안한다”며 남측에 2월 말 시작될 ‘키 리졸브’와 ‘독수리 연습’ 등 한·미 합동군사연습을 중단하는 결단을 내릴 것을 촉구했다.

국방위는 “특히 총부리를 맞대고 있는 서해 5개섬 열점지역을 포함하여 지상, 해상, 공중에서 상대방을 자극하는 모든 행위를 전면중지할 것을 강조한다”며 “이 제안의 실현을 위하여 우리는 실천적인 행동을 먼저 보여주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북한은 또 한반도 비핵화 문제와 관련해 “이 땅에 초래할 핵 재난을 막기 위한 현실적인 조치도 호상 취해나갈 것을 제안한다”고 했다.

북한은 “이 중대제안이 실현되면 흩어진 가족, 친척 상봉을 비롯하여 북남관계에서 제기되는 크고 작은 모든 문제들이 다 풀리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