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자헛, 멕시칸 향이 살아있는 ´타코피자´ 출시
상태바
피자헛, 멕시칸 향이 살아있는 ´타코피자´ 출시
  • 김소리 기자
  • 승인 2014.07.04 11: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재미와 즐거움을 주는 한국 피자헛(www.pizzahut.co.kr, 대표 이승일)이 멕시칸 향이 가득 살아있는 신제품 ´타코피자´를 5일 출시했다.

피자헛 ‘타코피자’는 육즙 가득한 포크 까르니타스 토핑과 매콤한 할라피뇨, 바삭한 나쵸 크럼블과 고소한 체다치즈를 올려 멕시칸 타코의 풍미를 가득 느낄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특히 따로 제공되는 싱싱한 양상추와 매콤한 살사소스를 얹어 먹으면 한 입 가득 아삭 매콤한 풍미를 느낄 수 있다.

‘타코피자’는 양상추와 살사소스를 직접 올려 ´쌈 싸먹는´ 방식이 특징으로 기존에 볼 수 없던 색다른 즐거움을 선사한다. 가격은 미디엄(M) 사이즈는 2만 1900원, 라지(L) 사이즈는 2만 7900원이다.

특히 ‘타코피자’는 지난 1월, 피자헛의 패스트&캐주얼 다이닝 레스토랑 ´피자헛 키친´에서 먼저 선보인 이후 ´쌈피자´로 유명세를 타며 큰 호응을 얻었다.

이와 함께 피자헛은 ‘타코피자’ 출시를 기념해 ´전국민 누구나 통신3사 20%할인´ 이벤트를 8월까지 한정으로 진행한다. 온라인, 전화, 레스토랑, 모바일로 피자 주문 시 누구나 20%할인된 금액으로 이용할 수 있다.

한국 피자헛 마케팅팀 최두형 부장은 "타코피자는 피자헛 키친에서는 물론 ´찾아가는 타코피자´ 사전 시식 행사를 통해 소비자들에게 그 맛을 인증 받았다"며 "고객의 뜨거운 반응으로 전국 피자헛 매장으로 확대 출시하게 된 만큼, 이색적인 맛은 물론 즐거운 경험을 선사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