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재근 의원, "성조숙증 환자 6만 6천명...최근 5년간 3배 급증"
상태바
인재근 의원, "성조숙증 환자 6만 6천명...최근 5년간 3배 급증"
  • 김소리 기자
  • 승인 2014.08.25 16: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재근 의원(새정치민주연합 보건복지위원회, 서울 도봉갑)이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이하 심평원)으부터 제출받은 국정감사 자료에 따르면 2009년 이후 최근 5년간 성조숙증 환자는 3배나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연도별로는 2009년 21,712명, 2010년 28,251명, 2011년 46,250명, 2012년 55,333명, 2013년 66,395명으로 꾸준히 증가한 것으로 집계됐다.

지역별 환자 수는 서울이 20,452명(30.8%)으로 가장 많았으며 경기 18,780명(28.3%), 대구 4,600명(6.9%) 순이었다. 증가율 측면에서는 제주가 1위로 2009년 18명에서 2013년 394명으로 21.9배 증가하였고 경남이 5.8배 전남 5.6배로 그 뒤를 이었다.

지역 형태별로는 중소도시가 44,534명으로 대도시 20,405명보다 많았으며 농어촌은 2,777명으로 가장 적었다. 반면 최근5년 동안 농어촌의 상승률은 4.9배로 대도시 2.3배, 중소도시 3.5배에 비해 높게 파악됐다. 이는 지방이 서울 경기 등 수도권보다 성조숙증 환자가 더 빠르게 증가하고 있음을 보여준다.

성별 분석 결과를 보면 여성(19세미만)이 91.2%로 남성(19세미만) 8.8%보다 10.4배 많은 것으로 확인됐다. 성·연령별 로 보면 남성은 10세 미만이 1,993명으로 10~19세 4,105명에 비해 2.1배 적었다. 반면 여성은 10세 미만이 48,609명으로 10~19세 18,199명에 비해 2.7배 많았다.
심평원 관계자는“여성은 발병률이 남성 보다 높고 유방 발달을 보이므로 쉽게 진단되나 남성의 경우는 발병률이 적고 고환 용적이 4cc 이상 되는 것을 파악하기 쉽지 않아 상대적으로 발견하기 어렵다.”고 설명했다.

입·내원일수를 보면 2009년 91,815일에서 2013년 351,539일로 3.8배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총 진료비는 118억 원에서 2013년 341억 원으로 5년간 2.9배 상승하였다.

인재근 의원은“성조숙증 통계는 비급여항목인 성장클리닉과 약국 및 한방상병은 제외 된 수치로 실제 환자는 더 많을 것으로 예상된다.”며 정확한 실태조사의 필요성을 제기했다. 또한“성조숙증을 치료받지 못한 여아들이 과격한 행동을 하거나 부모와의 갈등 또는 학교생활에서 문제점을 보이는 모습이 늘어나고 있고, 나아가 약물 및 알코올을 남용한다는 연구결과도 있다”며“정부는 성조숙증과 같은 성장장애 치료에 대해 구체적인 대책을 강구해야한다.”고 주장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