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공기관 지방이전...직원사정 나몰라라·매일 3시간 이상 도로위에서 낭비"
상태바
"공공기관 지방이전...직원사정 나몰라라·매일 3시간 이상 도로위에서 낭비"
  • 정순애 기자
  • 승인 2014.08.29 15: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우택 의원 "경제인문사회연구회 산하 연구기관들, 지방이전 시작...거주지 마련 대책없어"
"전체 인원 176명 중 160명이 수도권에서 출퇴근..."
지방균형발전 정책에 따라 공공기관들이 하나둘 지방으로 이전을 시작했지만, 정작 직원들의 주거환경이 고려되지 않아 엄청난 행정 비효율이 야기되고 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정우택 정무위원장(청주 상당)이 29일 경제인문사회연구회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산하 23개 연구기관 중 지방 이전을 완료한 3개 연구기관 직원 중 상당수가 서울 등 수도권에서 출퇴근을 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올해 7월 1일 충북 진천으로 이주한 정보통신정책연구원의 경우 직원들이 거주할 아파트가 아직도 건설 중이어서 전체 176명의 직원 중 무려 91%에 달하는 160명이 수도권에서 출퇴근을 하고 있다.

이들이 탑승하는 사당, 양재, 과천, 분당에서 연구소까지 소요되는 시간만 약 1시간 20분으로, 직원들은 매일 3시간에 달하는 시간을 도로 위에서 낭비하고 있는 셈. 총 4대의 통근버스를 운영하기 위한 예산 역시 매년 2억8천만여원이 소요되고 있다.

거주환경이 아직 마련되지 않은 상황에서 무리한 이전을 추진하다 벌어진 상황이다.

이 때문에 정 의원은 현재 서울에 잔류하는 4개 연구기관을 제외한 20개 연구기관 중 지방이전이 예정된 17개 연구소가 이처럼 상당한 행정비효율을 겪을 것으로 예상했다.

정우택 정무위원장은“지역균형발전을 위한 공공기관 지방이전은 계획대로 추진되어야 할 사업”이라면서도“근무여건 마련 등 만반의 준비를 갖추고 이전해야 행정비효율을 극복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