근육 뭉친 듯 뻐근하게 아픈 ‘등통증’ 70대 여성 2명 중 1명
상태바
근육 뭉친 듯 뻐근하게 아픈 ‘등통증’ 70대 여성 2명 중 1명
  • 정순애 기자
  • 승인 2014.12.15 17: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근육이 뭉친 듯 뻐근하게 아픈 ‘등통증’ 70대 여성 2명 중 1명근육이 뭉친 듯 뻐근하게 아픈 ‘등통증’이 70대 여성 2명 중 1명 이상이 진료를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국민건강보험공단(이사장 성상철)이 2010~2013년 ‘등통증(M54)’으로 인한 건강보험 진료비 지급자료를 분석한 결과 진료인원은 2010년 700만명에서 2013년 760만명으로 연평균 2.8%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2013년 기준 진료인원 중 가장 많은 비중을 차지하는 연령대는 50대 > 40대 > 60대 순(順)으로 나타났다.

연령대별 인구수를 보정한 후 1천명당 진료인원을 살펴보면, 70대까지는 연령이 높아질수록 진료인원이 증가했다.

70대 여성은 2명 중 1명 이상이 진료를 받아 전체 연령대별 적용인구 중 가장 많은 비중을 차지했다.

50대 여성은 100만명으로 전체 성별·연령대별 인원 중 가장 많았으며, 이후 60대> 70대 순으로 고령층의 진료 이용이 높았다. 특히, 70대 여성은 남성의 2배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건강보험 총진료비는 2010년 9,030억원에서 2013년 1조 864억원으로 연평균 6.4% 늘었으며, 그 중 한방 총진료비 연평균 증가율은 8.6%로 전체 총진료비 연평균 증가율보다 더 빠르게 증가했다.

2013년 기준 등통증 진료를 위해 1차 의료기관인 한의원과 의원을 방문한 인원은 각각 45%와 42%로 의료기관 종별 전체 이용인원의 87%를 차지했다.

병원급 이상 의료기관(병원, 한방병원, 요양병원, 종합병원, 상급종합병원)을 방문한 환자들이 주로 이용한 진료과목은 정형외과(296만명)와 한방내과(216만명) 였다(서로 다른 진료과목 이용인원 포함).

국민건강보험 일산병원 재활의학과 홍지성 교수와 경희대 강남경희한방병원 침구과 김용석 교수는 ‘등통증’의 원인 및 예방·치료법 등에 대해 "등통증은 어깨 통증이나 허리 통증과 마찬가지로 등쪽 부위에 발생하는 통증, 즉 근막통증증후군이라 할 수 있다."며 "뼈나 관절 근육의 퇴행성 변화, 급성 또는 만성적인 과부하(체형의 구조적인 부조화, 자세불량, 척추의 변형, 무리한 운동, 교통사고 후유증), 스트레스나 불안에 의한 정신적인 요인 등으로 발생한다"고 밝혔다.

이어 이를 예방하기 위한 관리법으로는 자세와 작업환경을 바르게해 몸의 균형을 잡아주고 지속적인 스트레칭 운동, 태극권 등 기공요법의 점진적으로 운동 강도를 높여 갈 수 있는 효과적인 운동, 술이나 카페인, 너무 달거나, 조리되지 않은 찬 음식을 피하고 균형 잡힌 건강한 식사를 규칙적으로 하거나 온도차가 큰 환경에 갑작스럽게 노출되는 것을 피하고, 몸을 항상 따뜻하게 하는 것 등을 제시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