까도까도 끝나지 않는 대한항공 땅콩, 인하대 교수회 조현아 조원태 남매, 이사회 퇴출 촉구
상태바
까도까도 끝나지 않는 대한항공 땅콩, 인하대 교수회 조현아 조원태 남매, 이사회 퇴출 촉구
  • 김소리 기자
  • 승인 2014.12.23 13: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하대 교수들이‘땅콩 회항’ 사건으로 물의를 일으킨 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과 조원태 대한항공 부사장을 인하대 이사회에서 퇴출할 것을 요구했습니다. 자세한 내용 알아보겠습니다.

-인사대 교수회가 조씨 남매의 이사회 퇴출을 정식으로 요구했다고요.

=네. 인하대 교수회는 지난 22일 ‘새 총장 선임에 대한 교수회의 입장’이란 발표문을 통해 "재단 이사장 자녀의 부적절한 언행이 사회적 지탄을 받고 있다”며 조양호 회장 자녀의 퇴출을 촉구했습니다.

-발표문을 자세히 알려주시죠.

=교수회는 “재단과 모기업인 대한항공은 물론 우리 대학의 운영 방식을 획기적으로 변화시키지 않으면 안 될 시점에 와 있다”며 “그동안 학교 구성원과 아무런 소통 없이 이사장의 개인 인연과 재단의 입맛에 따른 인사들이 연이어 총장으로 선임됐고, 그 결과 대학의 수장이자 얼굴인 총장이 임기조차 채우지 못하고 있다. 반복되는 인사 난맥상의 책임은 이사회와 이사장에게 있다”고 책임을 추궁했습니다.

교수회는 “새 총장은 투명하고 합리적인 방법으로 인하대 구성원들의 뜻을 담아 선임돼야 한다”면서 조현야 조원태 이사 퇴진을 주장했습니다.

-그런 말이 있더군요. 땅콩은 한번에 까서 먹는 건지 알았더니 양파처럼 까도까도 끝나질 않는다고...대한항공 땅콩을 얼마나 더 까야하는지 모르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