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스쿨존 56곳 등·하교 때 차량통행 금지조치
상태바
서울 스쿨존 56곳 등·하교 때 차량통행 금지조치
  • 이태형 기자
  • 승인 2015.03.02 18: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해부터 서울 어린이 보호구역 56곳에서 등·하교 시간대 차량 통행이 아예 금지된다고 합니다.

서울시는 2018년까지 시간제 차량통행 제한구역을 101곳으로 확대할 계획이라고 밝혔습니다. 시는 우선 어린이 보호구역 내에 차량 속도 저감 시설을 집중적으로 설치하고, 제한속도를 더 낮추는 방안도 추진한다고합니다.

올해는 어린이 보호구역으로 지정되는 33곳, 보호구역이 확대되는 17곳에 고원식 건널목, 지그재그 차선, 과속 방지 시설, 미끄럼 방지 시설, 주행속도 전광판을 집중적으로 설치합니다. 또 보호구역으로 지정된 지 10년이 넘은 799곳의 시설도 개선할 게획입니다.

시는 또 대로변에 있는 통학로와 평소 차량 통행이 잦은 어린이 보호구역을 중심으로 등·하교 시간대 일시적으로 차량 진입을 제한하는 시간제 차량통행 제한구역도 56곳 운영합니다.

또 지난해부터 구로 개봉초 앞에서 시범 운영해온 어린이 보호구역 제한속도 하향조정(기존 30→20㎞/h)도 사고가 잦은 곳을 중심으로 확대할 예정이며, 혼자 등·하교하는 어린이가 교통사고, 유괴, 학교 폭력 등에 노출되지 않게 187개 초등학교에 9일부터 교통안전지도사 325명을 투입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