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캔

국립중앙박물관, 서봉총 금관 및 일부 유물 행방불명 확인

이태형 기자l승인2015.03.04 18:44l수정2015.03.04 18:44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신라 왕릉인 서봉총(瑞鳳塚)에서 출토된 금관이 훼손된 사실이 최근 드러난 데 이어 금반지와 구슬 팔찌 등 일부 유물이 행방불명된 것으로 확인됐다고 합니다. 자세한 내용 알아보겠습니다.

국립중앙박물관이 최근 작성한 ‘경주 서봉총Ⅰ(유물편)’ 보고서와 조사 관계자들에 따르면 일제강점기인 1931년 유리건판 사진에 찍힌 ‘X자’형 무늬 금반지 2점 / 민무늬 금반지 1점 / 구슬 팔찌 1점이 현재 박물관 수장고에 없는 것으로 조사됐다고 합니다.

서봉총 출토 유물 가운데 일부가 사라진 사실이 확인된 것은 이번이 처음인데요. 중앙박물관은 보고서에서 “X자 문양을 표현한 반지가 (1931년) 사진에서는 존재하지만 현재 남아 있지 않다”며 “사진을 보면 무문(민무늬)의 금반지는 총 12점인데 현재는 11점만 남아 있다”고 밝혔습니다.

사진에 등장하는 금팔찌 3점과 은팔찌 4점, 유리 팔찌 2점을 제외한 구슬 팔찌 한 점도 자취를 감췄는데요. 특히 두 개만 있었던 X자형 무늬 금반지가 모두 사라짐에 따라 화려한 장식을 실물로 확인할 길이 없어지게 되었습니다.

또 경성제국대 교수와 경성박물관장을 지낸 후지타 료사쿠(藤田亮策)의 논문에 따르면 ‘가는 고리 귀고리(細環耳飾·세환이식)’ 세 쌍(6점)이 서봉총에서 출토됐다고 적혀 있지만, 현재 박물관 수장고에는 1점만 남아 있는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사진으로 실물이 확인된 구슬 팔찌 등 유물 4점과 논문에 언급된 금귀고리 5점을 합쳐 최대 9점의 행방이 묘연한 셈입니다.

언제 어떻게 사라진 것인지 확인할 방법은 없는 것으로 알려지고 있지만 중앙박물관측은 여러 정황상 일제강점기 때 외부로 반출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습니다.

이와 관련해 일제강점기 경주박물관장으로 1926년 서봉총 발굴 과정을 주도한 모로가 히데오(諸鹿央雄·?∼1954)가 빼돌렸을 가능성이 제기되고 있는데요. 모로가는 경주박물관장으로 재직하면서 각종 유물을 빼돌린 혐의로 1933년 일본 검찰에 체포되기도 했습니다.

특히 그는 금관총에서 출토된 유물 8점을 일본인 사업가 오구라 다케노스케(小倉武之助·1870∼1964)에게 팔아넘기기도 했습니다. 이 유물은‘오구라 컬렉션’으로 묶여 있다가 오구라의 아들이 1981년 기증해 현재 일본 도쿄박물관에 있습니다.


이태형 기자  easypol1@gmail.com
<저작권자 © 뉴스캔,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태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뉴스캔

주소: 04167 서울시 마포구 마포대로25 (마포동, 신한디엠빌딩 778호)  |  대표전화 : 070-7724-0363  |  팩스 : 0303-0363-3922  |  email : easypol1@gmail.com
등록번호 : 서울아00170  |  등록일 : 2006년2월13일  |  대표·발행·편집인 : 장덕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장덕수 Copyright © 2008 - 2019 뉴스캔. All rights reserved.
뉴스캔의 모든 컨텐츠를 무단복제 사용할 경우에는 저작권법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엔디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