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美 대사 경호 부탁 없어 특별한 조치 안해"
상태바
경찰 "美 대사 경호 부탁 없어 특별한 조치 안해"
  • 이태형 기자
  • 승인 2015.03.06 11: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5일 오전 마크 리퍼트 미국 대사가 진보성향 문화단체 우리마당의 김기종(55) 대표로부터 피습당한 사건과 관련해 경찰은 사전에 미국 대사관서 경호 요청을 받지 않았다고 밝혔습니다.

윤명성 서울 종로경찰서장은 이날 오전 브리핑에서 "대사관 측에서는 어떠한 경호 요청도 었없다"며 "경찰은 사전에 행사가 있는 것을 알고 혹시 모를 사태에 대비해 기동대 25명, 정보관 2명, 외사 형사 1명을 세종홀 안팎에 배치했다"고 말했습니다.

리퍼트 대사는 오전 7시40분께 서울 종로구 세종문화회관 세종홀에서 민족화해협력범국민협회의(민화협) 주최로 열린 행사에 초청돼 강의를 준비하던 도중 김기종씨로부터 25㎝ 길이의 흉기로 공격을 당했으나, 경찰은 다행히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고 덧붙였습니다.

윤 서장은 "김씨가 세종홀 내부 테이블에 있었는데, 그가 공격하니까 주변에 있던 참석자들과 안팎에 대기하고 있던 경찰들이 합세해 현장에서 바로 검거했다"고 설명했습니다. 이어 김씨가 흉기를 반입한 경위에 대해서는 "경호 대상자가 아니라 특별한 조치는 없었다"며 "현재 조사하고 있고 구체적인 범행 동기나 행동은 확인 중"이라고 부연했습니다.

김씨는 오전 8시10분께 들것에 실린 채로 종로경찰서로 옮겨져 119구급대원을 곁에 둔 채 누운 채로 조사를 받았습니다. 그는 골절된 것으로 확인된 오른쪽 발목의 통증을 호소했습니다. 또 이날 종로경찰서에는 수십 명의 취재진이 한꺼번에 몰리면서 북새통을 이뤘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