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CAN SNStv] "北, ´한류 확산´ 차단 위해 단속·처벌 강화
상태바
[NEWSCAN SNStv] "北, ´한류 확산´ 차단 위해 단속·처벌 강화
  • 이태형 기자
  • 승인 2015.01.29 19: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북한이 청소년들 사이에서 확산하는 한류 열풍을 차단하기 위해 ‘학생 스파이’를 심고, 적발된 학생을 체벌하고 반성문을 요구하는 등 단속을 강화하고 있다고 데일리NK가 평안남도 한 소식통을 인용해 28일 보도했습니다. 자세한 소식 전해드립니다.

소식통에 따르면 최근 북한의 한 고급중학교(고등학교) 학생 6~7명이 한국 영화를 보고 노래를 들었다는 이유로 심하게 체벌 받고 반성문까지 썼습니다. 이들은 한 집에 모여 컴퓨터나 녹화기(DVD)에 메모리(USB)를 꽂고 한국 문화를 즐기다 함께 있는 학생 때문에 청년동맹지도원실에 불려갔습니다.

소식통은 “학생들끼리 서로 믿지 못하는 보위부 감시문화가 학교에도 퍼지고 있다”면서 “청년위원(학교청년동맹초급위원회)들은 물론 일반 학생들도 비밀리에 메모리를 소지한 학생들을 감시하는 체계를 만들었다”고 설명했습니다.

한국 드라마나 영화에 대한 단속과 통제가 강화되고 있지만, 이를 즐기는 학생들이 계속 늘고 있어 정보원까지 심어 단속에 나서고 있다는 주장입니다.

학생들의 계급·사상교양을 맡는 청년동맹지도원(교사)들은 일반적으로 학생들의 흡연, 패싸움, 연애를 통제하는데, 최근에는 한국 영화를 보거나 노래를 들은 학생을 중범죄인 다루듯 한다고 소식통은 설명했습니다.

한류 확산을 단속하는 움직임이 강화된 건 최근 이뤄진 계급교양사업과 연관이 있는 것으로 보입니다. 김정은 북한 노동당 제1비서는 지난해 11월 반미교양 강화를 언급했고 올해 각종 매체를 통해 새 세대 계급교양을 강조하고 있습니다.

단속과 함께 처벌 수준도 세지고 있습니다. 한 소식통은 “혹독한 체벌을 받고 반성문을 쓰고 교사의 사상검토 확인까지 받아야 귀가할 수 있다”고 전했습니다.

그러나 여기에도 차별이 있어, 적발된 학생이 간부 자녀이거나 경제력이 있는 집 자제인 경우 부모들이 지도원에게 고급담배 몇 갑을 뇌물로 바치고 무마하는 일이 있다고 합니다. 반면 노동자 계급의 자녀들은 반성문을 쓰고도 사상투쟁무대에 올라야 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