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개인방송 중독' 20대女 방화 자작극 입건
상태바
경찰, '개인방송 중독' 20대女 방화 자작극 입건
  • 이태형 기자
  • 승인 2015.02.11 17: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명해지고 싶다며 월세방에서 물건에 불을 지른 20대 여성이 경찰에게 붙잡혔는데, 자세히 알아보겠습니다.

광주 동부경찰서는 10일 세들어 사는 집 현관에서 자신의 옷을 태우고자 불을 지르려 한 혐의(방화)로 임모(21·여)씨를 붙잡아 조사하고 있습니다.

또 임씨는 지난 9일 오후 3시 30분께 광주 동구 자신이 세들어 사는 집 현관에서 자신의 티셔츠와 바지 등을 태우려고 불을 지르려 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임씨는 "1년 전 죽은 남동생의 제삿날이라 좋아하는 옷을 태워 진혼을 하려 했다"고 진술했습니다.

한 개인방송 시청자의 증언에 따르면 임씨는 전날 인터넷 개인방송을 통해 "내가 유명하지 않아 사람들이 현금으로 환전이 가능한 인터넷 아이템을 주지 않는다"며 자작극을 예고했습니다.

임씨는 평소 옷을 벗는 방송 등으로 인터넷 개인방송 사이트에서 방송정지 조치를 여러 차례 받았으며, 사건 당일 오전부터 냄비 안에 휴지 등을 넣고 방에서 계속 불을 지른 동영상을 개인 SNS에 올렸다면서요?

그렇습니다. 임씨는 집주인의 신고로 경찰에게 붙잡혀 경찰서에 있는 장면, 조사 후 부모에게 인계돼 고향으로 돌아가는 과정 등을 계속 SNS에 올린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또 경찰은 정신병원 치료 경력이 있는 A씨가 비록 불을 지르려 했지만 별다른 피해가 발생하지 않아 추가 조사를 진행한 후 처벌 여부를 결정할 방침입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