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캔

서울대 2년전 남학생 6명 여학생들 성추행 논란

이태형 기자l승인2015.02.16 18:04l수정2015.02.16 18:05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잇단 교수 성추행 사건으로 홍역을 앓은 서울대에서 2년여 전 학부 엠티(MT)에서 동기간 성추행이 있었던 것으로 뒤늦게 알려져 논란이 일고 있습니다.

15일 서울대에 따르면 2012년 11월께 이 학교 한 학부 엠티에서 남학생 여러명이 여학생들이 자는 방에 몰래 들어가 신체 부위를 만진 것으로 전해졌다던데요.

2년여 전 일이지만 이 문제를 언급한 글이 14일 서울대 온라인 커뮤니티에 올라오면서 다시 논란이 일게 된 것입니다.

글을 올린 학생은 "문제의 남학생 중 일부는 곧바로 입대했으나 조만간 복학할 예정"이라고 밝혔으며, 당시 학교 측이 적절한 조처를 하지 않았다고도 주장했습니다.

이와 관련, 해당 학부 관계자는 "사건 발생 직후 관련된 학생들을 모두 만나 경위를 파악했고 일부 남학생에게는 한학기 권고휴학 등의 징계처분을 내렸다"며 "또 졸업할 때까지 이 남학생들이 피해 여학생들과 같은 수업을 듣지 못하도록 했다"고 설명했습니다.


이태형 기자  easypol1@gmail.com
<저작권자 © 뉴스캔,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태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뉴스캔

주소: 04167 서울시 마포구 마포대로25 (마포동, 신한디엠빌딩 778호)  |  대표전화 : 070-7724-0363  |  팩스 : 0303-0363-3922  |  email : easypol1@gmail.com
등록번호 : 서울아00170  |  등록일 : 2006년2월13일  |  대표·발행·편집인 : 장덕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장덕수 Copyright © 2008 - 2019 뉴스캔. All rights reserved.
뉴스캔의 모든 컨텐츠를 무단복제 사용할 경우에는 저작권법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엔디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