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대 2년전 남학생 6명 여학생들 성추행 논란
상태바
서울대 2년전 남학생 6명 여학생들 성추행 논란
  • 이태형 기자
  • 승인 2015.02.16 18: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잇단 교수 성추행 사건으로 홍역을 앓은 서울대에서 2년여 전 학부 엠티(MT)에서 동기간 성추행이 있었던 것으로 뒤늦게 알려져 논란이 일고 있습니다.

15일 서울대에 따르면 2012년 11월께 이 학교 한 학부 엠티에서 남학생 여러명이 여학생들이 자는 방에 몰래 들어가 신체 부위를 만진 것으로 전해졌다던데요.

2년여 전 일이지만 이 문제를 언급한 글이 14일 서울대 온라인 커뮤니티에 올라오면서 다시 논란이 일게 된 것입니다.

글을 올린 학생은 "문제의 남학생 중 일부는 곧바로 입대했으나 조만간 복학할 예정"이라고 밝혔으며, 당시 학교 측이 적절한 조처를 하지 않았다고도 주장했습니다.

이와 관련, 해당 학부 관계자는 "사건 발생 직후 관련된 학생들을 모두 만나 경위를 파악했고 일부 남학생에게는 한학기 권고휴학 등의 징계처분을 내렸다"며 "또 졸업할 때까지 이 남학생들이 피해 여학생들과 같은 수업을 듣지 못하도록 했다"고 설명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